VALENTINO

발렌티노(Valentino)의 뿌리는 영원의 도시인 로마의 중심가이며, 자유자재로 활용하는 스토리 그리고 아름다움과 사고가 구현되는 창의적인 공간인 아틀리에를 통해 컨템포러리 사회에 대한 브랜드의 시각이 표현됩니다. 브랜드 스토리의 기원은 1959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그리고, 2016년은 피에파올로 피치올리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맡으면서 새로운 출발을 시작하는 한 해였습니다. 애티튜드나 실루엣에 있어서 우아함과 섬세함이 트랜드에 부합하면서도 헤리티지에 충실한 새로운 가치로 제시되었습니다. 개인주의, 이모셔널 뷰티, 다양한 언어의 조화와 결합에 대한 찬양이 이루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