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EU DE PANAME

블루 드 빠남(Bleu de Paname)은 크리스토프 레핀(Christophe Lépine)과 토마스 지오르게티(Thomas Giorgetti)의 주도로 탄생했습니다. 브랜드의 명제는 단순합니다. 프랑스는 100년 전통의 수많은 텍스타일 기술을 보유한 나라인데, 이것이 점점 쇠퇴해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두 친구의 열망은, 프렌치 텍스타일에 워크웨어적으로 접근하여 진정한 고급스러움을 다시 부여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