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M BROWNE

톰 브라운은 2001년 자신의 소형 코스튬 부티크를 뉴욕에 개점한 테일러 경력의 미국인 디자이너입니다. 20년 후 시크 수트의 킹은 그레이 유니폼을 트렌디 룩으로 재해석하여 세련된 핏의 유니크 스타일을 탄생시킵니다. 놀라운 감성과 넘치는 영감으로 패브릭에 개성을 부여하고 젠더 구분 없는 세련된 실루엣으로 발전시킵니다. 테일러는 독특한 디자인으로 클래식 옴므 스타일을 완곡하게 해체합니다.

톰 브라운 남성 컬렉션은 독특하고 세련된 스타일을 제안합니다. 프레타포르테 옴므 라인의 클래식 모델은 전통 패브릭과 심플 톤을 견지하며 볼륨과 비율, 레이어링에 따라 재해석합니다. 돌고래 문양의 발랄한 치노 팬츠와 블레이저 라인을 채용한 후드, 약간 언더사이즈 핏의 다트 팬츠로 구성됩니다. 액세서리와 슈즈의 레드-화이트-블루 그로 그렝 디테일이 돋보입니다.

톰 브라운 옴므 셀렉션은 미국인 테일러의 세련된 팬시 풍 작품으로 구성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