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INE

마담 셀린느 비피아나가 자신의 이름으로 브랜드를 만들었을 때 그녀의 나이는 채 서른 살도 되지 않았습니다. 2차 세계대전이 막 끝난 무렵이었습니다. 그녀는 어린이 맞춤 구두를 위한 브랜드를 시작합니다. 파리에 부티크가 늘어나고, 곧 명성 높은 고객들이 "오트 쿠튀르" 구두를 자녀들에게 선물하기 위해 부티크를 방문할 정도로 유명해집니다. 큰 성공을 거둔 그녀는 여성 라인으로 확장하고 60년대에는 고급 액세서리와 가죽 제품 라인을 개발합니다. 그리고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1963년 "스포츠웨어"라인을 런칭했습니다. 셀린느(Celine)의 기품은 대중의 심리 안에 파리지앵 시크를 대표하는 것으로 각인됩니다. 노하우와 재료의 품질은 셀린느의 전유물이 됩니다. 셀린느의 아트 디렉터 에디 슬리먼의 지휘 아래 오늘날 셀린느의 정신은 비비엔느 거리 16번지 아틀리에에서 더 강화되었습니다. 그로 인해 셀린느 의류는 "오트 쿠튀르" 아이템을 과시합니다. 장르의 혼합은 "프랑스식" 섬세함과 기교를 모두 발휘하게 해줍니다. 이 유산은 1971년부터 메종 셀린느의 상징이 된 모노그램 "트라이엄프"가 돌아오면서 표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