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IAC

마르티나 그라셀리는 어린 시절부터 유니크하고 개인적인 예술적인 스타일을 지닌 많은 여성에게 영감을 받으며 여행과 디자인에 열광했습니다.
2013년 콜리악(Coliac)은 가장 대표적인 슈즈인 페르난다를 런칭했습니다. 이 베스트 셀러 더비 슈즈는 마르티나의 어머니 이름이 붙여졌고, 남성적인 디자인에 메탈과 진주로 장식된 "신발 끈"처럼 세련되고 매우 여성적인 디테일과 결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