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MER

바다의 치료 효능에 영감을 받은 물리학자 겸 라 메르(La Mer)의 설립자 맥스 휴버 박사, 그는 실험 중 화상을 입은 자신의 피부를 개선하기 위해 개인적인 연구를 시작했습니다.

바이오 발효의 기술을 이용하여 첫 번째로 페이스 스킨 케어에 해초를 사용한 이들 중 한 명이 되었습니다. 라 메르의 대표적인 크림을 발명하기까지 12년 동안 6000번의 실험을 해야 했습니다.
그리고 그의 피부는 눈에 띄게 변화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