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VIN

잔느 랑방(Jeanne Lanvin)은 젊은 모자 디자이너였던 1889년, 테일러드 모자를 제작해주는 랑방(Lanvin) 하우스를 파리의 중심이자 상징적인 거리인 포부르 생토노레(Faubourg Saint-Honoré) 가에 오픈했습니다. 문화를 사랑했던 디자이너는 1909년 공식적으로 쿠뛰리에가 되었고, 젊은 재능가들과 예술가들에 둘러싸여 지내고 여행을 다니며 오뜨쿠튀르 디자인에 영감을 얻었습니다. 잔느 랑방은 전세계에 유명한 클래식한 스타일의 창시자로서 영향력있는 인사가 되었습니다. 그녀만의 독특한 시각과 디테일 감각, 시크한 파리지엔느 무드가 브랜드의 성공에 크게 기여했습니다.
랑방은 지금까지 꾸준히 활동하고 있는 가장 오래된 프렌치 쿠튀르 하우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