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URREGES

1960년대, 브랜드 창시자 앙드레 쿠레주는 우주 정복 시대가 선사하는 무한한 가능성을 진보의 강력한 상징으로 여겼습니다. 오늘날 아트 디렉터 욜란다 조벨의 고민은 여기 그리고 지금의 문제에 가까이 다가간 더 일상적인 것입니다.
지금. 우리를 위한. 더 젊고 세계적인 대중이 쿠레주(Courrèges)를 만날 수 있도록.
메종의 패션과 프랑스 뿌리를 초월하는 현대적인 메시지를 구현하기 위해.